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크린에 펼쳐질 한산대첩 학익진… 이순신엔 박해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량’ 후속 ‘한산’ 7월 개봉 확정
완결편 ‘노량’ 겨울 개봉할 수도


코로나19 일상 회복 바람을 타고 한국 영화 역대 최고 흥행작 ‘명량’의 후속편인 ‘한산: 용의 출현’이 올여름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한산: 용의 출현’이 오는 7월 말 개봉한다고 18일 밝혔다.

‘한산’은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가운데 두 번째 작품이다. 임진왜란 초기인 1592년 7월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거북선의 활약과 함께 ‘학익진’으로 왜군을 크게 무찌른 한산도 대첩을 그린다.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해전인 한산도 대첩은 진주대첩, 행주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3대 대첩이기도 하다.

이순신 장군이 백의종군하다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한 명량해전을 다룬 ‘명량’에서는 최민식이 장군을 연기했으나 명량해전보다 5년 앞선 한산도 대첩을 그린 ‘한산’에서는 박해일이 이순신을 맡았다. 박해일은 김 감독의 출세작인 ‘최종병기 활’(2011)과 데뷔작 ‘극락도 살인사건’(2007)을 함께한 바 있다.

2014년 7월 개봉한 ‘명량’은 관객 1761만명을 동원하며 8년째 국내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후속작 ‘한산’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개봉이 미뤄져 왔다. 2020년 5월 촬영을 시작해 9월 말 마무리한 이 작품은 후반 작업을 거쳐 지난해 여름 개봉하려 했다.

완결편인 ‘노량: 죽음의 바다’도 지난해 6월 촬영을 마쳤기 때문에 ‘한산’은 여름, ‘노량’은 겨울에 릴레이 개봉할 가능성도 있다. 김용화 감독이 연출한 ‘신과 함께’의 경우 1편과 2편을 동시 촬영한 뒤 2017년 겨울과 2018년 여름에 연달아 공개해 ‘쌍천만’을 기록하기도 했다.

명량해전보다 1년 2개월 뒤인 1598년 11월 치러진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해전을 다룬 ‘노량’에선 김윤석이 장군을 맡았다.

홍지민 기자
2022-04-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