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금만 최소 10억” 심권호 소개팅 상대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슬링 국가대표 출신 심권호가 10살 연하의 미모의 여성과 소개팅을 진행,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심권호는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은퇴 후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48kg급과 2000년 시드니 올림픽 -54kg급에서 금메달 2연패를 달성한 국내 레슬링계의 전설이다.

심권호는 절친한 코미디언 김현영의 주선으로 소개팅에 나섰다. 그는 “레슬러들의 약점이 여자다. 난 중학교도 남녀공학이 아니었다. 그래서 여자한테 되게 언다”고 고백했다.

심권호의 소개팅녀로 등장한 사람은 15년 차 리포터 겸 방송인 이단비였다. 김현영은 이단비에 대해 “월수입이 900만 원 정도 된다”고 밝혔고, 이에 심권호는 “연금으로만 최소 10억 원 넘게 받았다”고 답했다.

심권호는 이어 “1972년생 51세”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김현영은 이단비 대신 “10살 정도 차이 난다”고 설명했다.

김현영은 심권호에게 “혹시 애 낳을 거니?”라고 물었고, 심권호는 “자식이 생기면 레슬링 시킬 거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