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친상’ 윤현민 “생일날 父입관식…죄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현민이 부친상 후 심경을 밝혔다.

윤현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월 13일 제 아버지의 장례식에 슬픔을 함께 해주시고 위로의 말씀을 건네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우선 글로써 대신 하려한다”고 적었다.

윤현민은 “지난해 2월 아버지께서는 말기암4기 진단을 받으시고 올해 최근까지 수십번의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견더내시면서 병마와 힘겨운 싸움을 해오셨다. 워낙 의지가 강하셨고 저 또한 그런 아버지를 보며 최선을 다해 도우려 했지만 저의 효심이 부족해서인지 기적은 찾아오지 않았다. 제가 태어난 4월15일 아버지의 입관식이 있었다. 마지막 가시는 길에 이제는 제발 아프지만 말라고 죄송하단 말밖에 할수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 황망 가운데 단걸음에 달려와 주시고 격려해주신 덕분에 마음 잘 추스렸고 무사히 아버지를 잘 보내드릴수 있었다. 이 고마움 평생 잊지않고 가슴 깊이 새기겠다. 아울러 애경사때에 제 마음을 전할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윤현민의 글에 지인들도 응원과 위로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