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은이, 코로나19 자가격리 후유증 호소 “미친 것 같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송은이가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한 자가격리의 후유증을 토로했다.

송은이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에 자가격리 일상을 담은 영상을 공유했다. 송은이는 자가격리 기간 동안 충동 구매한 흔적을 공개했다.

송은이는 “미친 것 같다. 잠깐 정신차리면 (내가) 뭘 사고 있더라”며 마구잡이식 온라인쇼핑 구매내역을 소개했다.

그는 “차가 많이 당긴다. 차를 마셔서 지방을 분해해야겠다”고 밝히며 마시는 차를 무려 네 종류나 샀다. 보이차를 시작으로 루이보스차, 카모마일차, 히비스커스차까지 섭렵한 것. 스스로의 쇼핑에 놀란 송은이는 말을 잃었다.

티백을 왕창 산 송은이는 차를 끓여 먹을 차티팟도 구매했다. 이외에도 목스프레이, 목관리용 캔디, 휴대폰 거치대, 가방 언박싱까지 마쳤다.

송은이는 거치대를 조립한 후 “왜 샀지?”라는 의문을 끝내 풀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