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준호 “김지민과 매일 뽀뽀…내 마지막 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김준호가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최근 열애 고백으로 화제가 된 김준호와 김지민와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탁재훈, 이상민, 김원희는 녹화에 참석한 김준호에 “왜 왔느냐”고 면박을 줬다. ‘돌싱포맨’이라는 프로그램과 열애 중인 김준호가 맞지 않다는 것.

김준호는 아랑곳하지 않고 “인형을 안고 있으면 좋더라”고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자랑했다.

멤버들은 김준호에 “어떤 기분이냐”고 물었고 김준호는 “들떠있는 기분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멤버들은 “뽀뽀는 원없이 하겠다”고 물었고 김준호는 “저번에 누가 언제 뽀뽀했냐고 물어보는데 매일 뽀뽀하는데 그걸 언제 한다고 해야하지 싶더라”고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준호는 “‘돌싱포맨’이냐, 사랑이냐”라는 질문에 “저는 사랑을 택할 거다. 정신 차리고 다시 행복해지자는 프로그램 아니냐. 여기서 결혼 자금 마련하려 한다”라고 김지민과의 미래를 언급했다.

멤버들이 “결혼까지 못 갈 거 같다. 저러다 차일 거 같다”라고 장난치자, 김준호는 “무슨 소리냐. 마지막 사랑이다”라며 “내가 (김지민과) 결혼하면 코미디언 부부 17호인가 그렇더라. 궁금해서 계산해 봤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