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 성형 고민하는 고은아 “미용 목적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은아.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고은아가 코 성형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고은아와 동생 미르의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생각보다 더 심각한 고은아의 코 상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시작 전 고은아 측은 ‘본 영상은 성형을 권장하는 영상이 아니며 오래 전 다쳤던 코를 예전 모습으로 복원할 수 있는지에 대한 상담을 담은 영상’이라고 자막을 통해 공지했다.

미르는 고은아의 코 수술 상담에 대해 “이번은 미용 목적이 아니다. 모발 이식은 미용 목적이 맞지만, 코는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은아는 자신의 코를 카메라에 보여주며 “15년 전 일을 하다가 다쳤다. 흉터가 있다. 데뷔 당시랑 지금 얼굴이 다르다. 코가 좀 짧아졌다. 양쪽 모양이 다르다. 다친 쪽이 수술 후 함몰됐다”고 설명했다.

고은아는 “예뻐지겠다는 게 아니다. 원래 내 얼굴로 되돌아가고 싶은 거다. 자존감도 떨어진다. 잘 모르는 분들은 코 이상하다고 악플을 달더라”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미르도 “이건 진짜 숙제였다. 여러분은 절대 다시 생각해 보시고 함부로 건드리면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후 고은아의 상담이 시작됐고, 성형외과 의사는 “보형물이 약간 오른쪽으로 휘었다. 모양은 개선 가능하지만 흉터는 제거하지 못한다”고 진료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