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시경 “클럽 갔다가 뽀뽀만 70번…좋은 데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성시경이 클럽 경험담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가수 성시경이 클럽 경험담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는 개그맨 유세윤과 맛집을 찾아간 ‘먹을텐데’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유세윤은 “난 ‘마녀사냥’을 하며 좋았던 게 형들과 맛집 가서 술 맛있게 먹고 좋은 이야기 많이 하고 이런 게 기억이 많이 난다”고 털어놨다.

이에 성시경은 “너 나랑 클럽 갔던 거 기억나지?”라고 물었고, 유세윤은 “클럽 건너편에서 회식하다가 여기 건너편이 그 (유명한) 클럽이었었다”며 “여기가 제일 핫하다고 해서 가보자 했었다”고 회상했다.

성시경은 “우리 그 자리까지 가는데 뽀뽀를 한 70번을 당한 것 같다”며 “‘와 연예인이다’ 하더라, ‘아 이렇게 좋은 데구나 여기가’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또 성시경은 “나 같은 사람이 가서 술 마시면 분위기 깬다”고 했고, 유세윤은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겠네?”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성시경은 “클럽은 다 합쳐서 3~4번 가봤다”고 답했다.

성시경은 또 다른 클럽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한번은 아주 만취해서 의기투합했다, ‘우린 왜 클럽 안 갈까. 갈 수 있다! 할 수 있다!’ 했다”며 “클럽에 갔는데 병을 시켜야 (자리에) 앉을 수 있지 않나, 춤은 못 추니까 맥주 들고 서 있기 싫더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바에서 바텐더가 호루라기를 불더니 테킬라를 입에다 부어주더라”며 “나는 완전히 취했는데 저게 먹고 싶더라, 그냥 공짜 술이었다, 사람들이 꽉 차 있는데 헤엄쳐서 가니까 바텐더가 날 본 거다, 성시경이 내 술을 받아먹으러 오는구나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성시경은 “그래서 목구멍을 열고 마셨다”며 “10초를 먹고 스피커 바로 앞에서 춤을 오래 췄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그는 “만취로 꿀꺽꿀꺽 테킬라 10초 먹으면 그렇게 되더라”고 말해 유세윤을 폭소케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