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현무 결별’ 이혜성 “가시밭길이어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현무와 결별한 방송인 이혜성이 밀라논나의 책 ‘햇빛은 찬란하고 인생은 귀하니까요’를 낭독했다.

이혜성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소중한 당신에게ㅣ잠 안오는 밤 책 읽어줄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혜성은 설명글을 통해 “저에게 특히 와닿았던 구절들을 모아서 들려주고 싶었다”며 “작고 입은 유난히 커서 어릴 때부터 못생겼다는 소리를 들었다. 그런데 이런 외모를 가지고 태어나서 일까 아니면 이런 외모를 지적하는 환경 때문이었을까 확실한 건 그런 환경이 준 콤플렉스가 나를 패션계로 끌어들였다는 점이다”며 ‘햇빛은 찬란하고 인생은 귀하니까요’를 읽어 내려갔다.

이어 “덕분에 화려한 조명도 받았고 세상에 어두운 그림자도 보았으며 나를 가꾸고 아끼고 사랑하는 법도 배웠다. 현모양처라는 이데올로기에 묶여 버거웠지만 나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했다. 여자라서 받았던 설움도 있었고 동양인이라서 소외감도 있었고 일하는 엄마라서 겪은 슬픔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혜성은 ‘지금 내가 걷는 이 길이 가시밭길이어도 어느 날 돌이켜 보면 꽃길 같겠지’라는 문장을 보고 “이 문장은 제가 방에 붙여 놓은 프로이트의 문장이랑 진짜 비슷하다”라며 “언젠가 회상을 해보면 정말 힘들었던 시간들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는 뜻이다”고 공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