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너무 안쓰럽다” 김선호 논란 이후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생활 폭로로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김선호가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에 등장했다. 태국 방콕에서 영화 ‘슬픈 열대’ 촬영 일정을 마치고 입국하는 길이었다.

유튜브 채널 ‘VOCOTV보코티비’가 찍은 김선호는 흰색 후드티에 반바지 차림이었다. 김선호가 입국장에 들어오자마자 취재진과 팬들이 몰려 들었고, 김선호는 안쓰러울 정도로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 한 팬이 “보고싶었어요”라고 말하자 김선호는 살짝 손인사로 화답했다. 하지만 이때도 시선만 위로 향했을 뿐 내내 고개를 숙였다. 채널 운영자는 “너무 안쓰럽다. 이제 당당하게 고개 들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