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르겠습니다” 尹당선인 포기한 퀴즈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퀴즈’에 출연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모르겠습니다”라고 말하며 끝내 퀴즈를 풀지 못했다.

유재석은 “이것은 시간이 상당히 지나는 동안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과거에는 먼 곳에 있는 사람에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 사람이 직접 이동하거나 말을 타고 가야 했는데요. 이들이 중간중간 쉬어가거나 말을 갈아탈 수 있는 곳을 ‘역참’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이것은 역참과 역참 사이의 거리를 일컫던 말인데요. 오늘날 오랜 시간의 경과를 나타낼 때 쓰는 표현인 이것은 무엇일까요?”라며 문제를 냈다.

윤 당선인은 곰곰이 생각했고 정답이 끝내 생각나지 않았는지 솔직하게 “모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해당 퀴즈의 정답은 ‘한참’이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