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핫펠트, 전장연 지하철 시위에 공감…“장애인 입장 이해하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핫펠트 예은.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예은)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의 지하철 시위를 지지했다.

핫펠트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언급하며 “오늘 하루만큼은 장애인의 입장에 서서 생각하고 고민하고 공감하고 싶다. 모든 장애인이 더 이상 불편을 감수하지 않는 세상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저에게 ‘지하철을 안 타는 네가 시민의 불편함을 뭘 아냐’고 한다. 맞다. 주로 차로 이동하기 때문에 지하철 시위로 피해보신 많은 분들의 고통을 깊게 이해하지 못할지 모른다. 그렇다면, 장애를 갖지 않은 우리는 시위에 나서야만 하는 장애인들의 고통을 뭘 알까”라고 말했다.

한편, 21일 전장연은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이는 지난달 30일 장애인 권리 예산 등에 대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답변을 기다리겠다며 시위를 잠정 중단한 지 22일 만이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수위가 끝내 공식적으로 답변을 주지 않았다”며 “인수위 브리핑은 그 이전에 20년간 양당 정권이 집권했을 때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이야기에 불과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박 대표는 “5월 10일 윤석열 정부가 출범할 때까지 매일 삭발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