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의 브래드피트’ 김홍표, 간판공 된 근황…“교통사고로 8번 전신마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홍표(48)가 간판공으로 살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드라마 ‘임꺽정’으로 스타덤에 올랐던 김홍표가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고백했다.

이날 김홍표는 “간판 일을 2년 6개월 정도 했다”고 밝혔다.

2011년에는 옥외광고사 자격증도 땄다. 그는 “배우 활동만으로 생계유지가 쉽지 않아 옥외 광고 회사를 조그맣게 차렸다. 틈틈이 배우 일도 하고 있다”고 했다.

1997년 1월 ‘임꺽정’ 종영을 앞두고 대형 교통사고를 당한 그는 “제 골반뼈를 떼어다가 이식수술을 했다. 8번 전신마취를 했으니까”라며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재활운동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김홍표는 “전신으로 몸이 망가졌었다. 그 해 네 번 수술하고 퇴원 후에도 후유증 때문에 네 번 더 수술했다. 아직 후유증이 있다”며 치료와 재활을 반복하면서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역경을 극복하고 간판공 일을 시작한 김홍표는 연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다니면서도 “난 내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많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드라마 출연 제안을 받고 2주간 촬영을 다녀온 적도 있었다. “배우 일이 너무 재밌더라. 힘들었는데도 너무 즐거웠다”며 웃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