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승기, 탈모 고백 “탈모약 먹는 중…머리카락 가늘어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승기가 탈모약을 복용 중인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21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 ‘써클하우스’에서는 ‘차별하는 다수 vs 유난 떠는 소수, 이 구역의 별난 X’를 주제로 다양한 토크를 펼쳤다.

이날 사연 중에선 ‘탈모 때문에 결혼까지 포기한 햇님이’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사연을 접한 이승기는 “나도 탈모약을 먹고 있다. 머리가 빠지는 것뿐만 아니라 모발이 가늘어지는 것부터가 탈모의 시작이다. 나도 두려운 마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햇님이는 “승기 님 머리가 이쪽 세계로 오진 않을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날 햇님이는 이승기를 비롯한 다른 패널들의 모발 상태를 체크해주기도 했다. 노홍철은 탈모 걱정을 아예 할 필요가 없었고, 풍성한 머리숱을 지닌 오은영은 머리카락 ‘오아시스’라고 표현했다.

다만 햇님이는 한가인에게 “관리를 하셔야 할 것 같다. (머리)윗 부분으로 올라가는 흐름이 좋지 않다”며 “여자는 대머리라기보단 소갈머리 없다고 표현한다”고 조언해 한가인을 긴장시켰다.

오은영이 여기에 스트레스성 탈모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고충에 대한 설명을 전했다.

오은영은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다수가 아닌 소수여서 그런 것 같다”며 “대머리 인구가 되게 많다. 탈모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만 약 23만 명 정도다. 이 중 여성 탈모 인구가 약 10만 명이다. 통계에 잡히지 않은 사람들까지 합치면 약 천만 명 정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얘기를 덧붙이자면 실제로, 저의 배우자 남편이 대머리”라며 “9년 가까이 연애했다. 제가 남편을 사랑했던 마음은 머리 상태와 무관하다”고도 덧붙이며 위로했다.

그러면서 “물론 머리숱이 많다면야 좋을 수 있겠으나 저는 ‘햇님이’ 님이 너무 멋있고 매력있다. 햇님이님의 매력을 느낀 기준이 머리카락과 전혀 상관이 없다. 너무 그것에 몰두돼 있는 것 같아서 조금 걱정”이라고도 부연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