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운전 도중 셀카 찍은 서하얀 “어리석음에 고개 숙여 사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창정 아내 서하얀.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운전 도중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도로교통법 위반 논란에 휩싸이자 이에 대해 사과했다.

22일 서하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이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을 드리기는커녕 이렇게 부끄러운 인사를 드리게 되어 너무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행동 하나하나 더 조심하고 신중해야 했는데 큰 잘못조차 인지하지 못한 저의 부주의함과 어리석음을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뭐가 기본이고 중요한 것인지 똑똑히 정신 차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서하얀은 인스타그램에 두 아들과 함께 찍은 셀카를 올렸다. 서하얀이 운전 도중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 조수석과 뒷좌석에 앉은 두 아들 모두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점도 문제가 됐다. 도로교통법 제49조에 따르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위법이다. 도로교통법 제50조에는 운전자뿐만 아니라 동승자도 모든 도로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이날 임창정 소속사 YES IM 엔터테인먼트도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했다.

소속사는 “서하얀 씨가 개인 SNS에 운전 중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서하얀 씨는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미처 아이들의 안전벨트를 확인하지 못하고 촬영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며 더욱더 신경 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하얀은 임창정과 함께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출연 중이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