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킷의 여신’ 차혜리·신채은, 볼륨감 대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7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열린 ‘2022 넥센스피드레이싱’에서 대표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모델 차혜리가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170cm의 큰 키와 완벽한 S라인의 소유자인 차혜리는 넥센스피드레이싱을 비롯해 여러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매력을 발산했다.

2013년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통해 모델로 데뷔한 차혜리는 그동안 서울오토살롱를 비롯해 지스타, 코리아 슈퍼바이크, 코리아 로드레이스 챔피언십 등의 굵직한 행사를 통해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절친인 모델 신채은과 함께 넥센스피드레이싱의 대표모델로 선발된 차혜리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팬들과 접촉할 수 있는 기회가 적어 아쉬웠는데, 이번에 넥센의 대표모델로 활동하게 돼 기쁘다. 팬들에게 새로움과 즐거움을 전하는 모델로 다가서고 싶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10만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파워 인플루언서이기도 한 차혜리는 모터스포츠는 물론 패션, 요리, 여행 등의 콘텐츠로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