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주 “코로나 후유증에 월경 두 달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블리즈 이미주가 코로나19 후유증을 언급했다. 방송 캡처
러블리즈 이미주가 코로나19 후유증을 언급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 시즌3’에 배우 온주완,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출연했다.

이날 오프닝서 서로의 착장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갑자기 ‘월경’ 토크로 이어졌다. 유재석은 여동생들의 허물없는 토크 행렬에 진땀 흘리기도 했다.

코로나에 걸렸던 미주는 “제가 오랜만에,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월경을)두 달을 못했다”라고 급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재석은 거의 애원하 듯 “하지 마. 이거 방송이다”라고 제지했다.

미주는 지적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오빠, 그런데 제가 이번달에 했었나 싶다”라고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앞서 지난 2월, 미주 소속사 안테나 측은 “이미주는 지난 22일 의심 증상이 있어 이후 PCR 검사를 진행했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미주는 지난해 10월 말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