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치과의사 이수진, 성형 부작용 토로 “고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치과의사 이수진이 성형수술 부작용을 고백했다. 유튜브 캡처
치과의사 이수진이 성형수술 부작용을 고백했다.

이수진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1987년 19세에 쌍꺼풀 수술했을 때 고름이 줄줄 났다. 부작용 심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병원이 소독을 안 했나. 과천에 있는 성형외과에서 했는데, 잘해서 간 게 아니라 집 옆이라서 한 거였다”고 했다.

한편 1969년생으로 만 52세인 이수진은 서울대학교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치과를 운영하고 있다. 구독자 약 16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도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