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 “김종국, 마음 잘 정리해야”… 송지효에 뭐랬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런닝맨’ 600회 특집

“둘 사이 얘기 나오게끔 상황 만들지 마”
“SNS 해야 할 이유 모르겠다… 피곤해”
▲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유재석이 송지효에 대한 김종국의 발언에 대해 “네가 마음을 잘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600회 기념으로 꾸며져 시청자들과 함께하는 ‘님과 함께’ 레이스로 진행됐다.

이날 송지효는 “제가 예전에 이 원피스를 입고 해외를 갔는데, 종국오빠가 ‘너 남자 꼬시러 가냐’고 그러더라”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김종국을 향해 “너도 보면 마음을 네가 잘 정리해야 한다, 지효를 왜 이렇게 흔드냐”고 지적했다. 멤버들은 “후추 짤(사진)도 엄청 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둘 사이에 대해서 자꾸 이야기가 나오게끔 상황을 만들지 말라”고 했고, 하하는 “형이 제일 상황을 많이 만드는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SNS 해야 할 이유 모르겠다…생각만 해도 피곤해”
SBS 런닝맨 방송 캡처
한편 유재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메신저 톡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유재석은 멤버들의 SNS 소식을 잘 알고 있는데, 염탐용 계정이 있냐는 물음에 대해 계정은 없다고 밝히며 “요즘은 웬만한 데 다 올라온다”면서 “팬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올라오고, 주변 동료나 제작진들에게도 제보가 들어온다, 또 유튜브만 봐도 다 나온다”고 했다.

이어 “SNS를 할 이유를 잘 모르겠다”면서 “사진 찍는 거 싫어한다, 톡도 안한다, 톡하면 내가 아는 전화번호가 다 떠서 생각만 해도 피곤하다”고 말했고, 송지효는 “톡을 하면 쓸데 없는 말을 많이 한다”고 거들었다.

또한 유재석은 “솔직히 단체방 들어가기 싫은 게 하하 때문”이라면서 “먹는 거 막 올리고 그러는데 그런 걸 왜 올리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거듭 “SNS는 없고, 톡도 당분간은 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