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빠 친구와 붙어먹어” 이병헌, 김혜자 싫어하는 이유(우리들의 블루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우리들의 블루스’ 캡처
이병헌이 모친 김혜자를 싫어하는 이유가 드러났다.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5회(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에서 이동석(이병헌 분)은 모친 강옥동(김혜자 분)의 갑작스런 전화에 분노했다.

이날 강옥동은 병원에 갔다가 아들 이동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동석은 모친 강옥동이 갑자기 전화를 걸어오자 무슨 일이냐며 대뜸 성질부터 부렸다. 강옥동은 진료를 받을 차례가 되자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이어 강옥동이 암 진단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의사는 “아드님이랑 같이 오시라니까 왜 혼자 오셨냐”며 위, 폐, 간으로 전이된 암 치료를 위해 항암주사라도 맞으라고 권했다. 또 의사는 한두 달 사이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강옥동은 “그냥 소화제나 달라”며 항암치료를 받지 않았다.

그렇게 병원에서 돌아온 강옥동에게 아들 이동석이 찾아와 “작은 엄마”라고 부르며 일없이 전화하지 말라고 악다구니를 썼다. 이동석은 모친이 암인 줄도 모르고 죽으면 전화하라는 독한 말도 서슴없이 했다.

정은희(이정은 분)가 그런 이동석을 말리자 이동석은 “남자가 아무리 좋아도 그렇지 천지 깔린 게 남자인데 어떻게 친구 아빠랑. 아빠 친구랑 붙어 먹냐”며 모친 강옥동을 향한 오랜 원망을 드러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