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영남, 녹화 도중 “코로나인 거 같다” 황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영남이 다 같이 모인 상황에서 갑자기 자신이 코로나인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이상민, 김준호가 조영남의 집을 찾아 다 함께 기타를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가 조영남에게 기타를 배우고 싶다고 하자 조영남은 “갑자기 안 하던 짓을 하면 죽는다고 하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영남은 “근데 내가 코로나인 것 같다”고 폭탄 발언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놀란 김수미는 “어머 미쳤나봐”라며 이상민, 김준호와 함께 조영남에게서 멀리 떨어져 피했다. 김수미는 “근데 왜 (녹화) 하냐. 그럼 진작에 말해야지. 내가 얼마나 조심하는데”라며 욕을 쏟아내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조영남이 “가수가 노래하다 죽으면 제일 멋있잖아”라고 하자 김준호는 “우리까지 죽잖아요”라고, 김수미는 “혼자 죽어”라고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조영남은 그 자리에서 자가 진단 키트 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를 기다리던 중 김수미는 조영남의 그림을 하나 가져와 “오빠 죽기 전에 나 이거 줄래?”라고 물었다.

그림을 본 조영남은 “좋은 거다 그거”라며, “줘?내가 너 고마우니까”라며 김수미에게 포옹을 하려 했고, 김수미는 “안지 마. 어디서 안아. 결과 나오면 안아”라고 피해 다녀 웃음을 안겼다.

자가 진단 키트 결과는 음성이었고, 알고 보니 조영남은 혹시 몰라 이미 오전에 한 번 더 검사를 한 상황이었다는 것이 밝혀져 모두를 십년감수하게 만들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