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학선 “응급실 갈 정도” 포상금 액수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양학선. TV조선 마이웨이 캡처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도마의 신’ 양학선이 24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양학선은 “당시 기분이 너무 좋아서 술을 잘 못 먹는데 아버지랑 술을 먹다 응급실에 실려갈 정도였다”라며 포상금에 대해 밝혔다.

그는 “보통 금메달을 따면 협회나 나라에서 주는 포상금이 1억~2억원 정도 된다”며 “하지만 저는 그 몇 배를 받았다. 런던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 중 제가 제일 많이 받았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L 그룹 회장님이 5억원을 주셨고. 나라에서 포상금으로 6000만원을 받았다. 또 체육연금 +100점을 다 채웠다. 그리고 체조협회에서 1억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아파트도 포상으로 받고, 부모님 집도 지어주셨다. 그런 게 다 합쳐져서 금액이 좀 많이 됐던 것같다”고 말했다.

그는 ”실업팀 연봉은 제가 관리하며 저축을 하고 있고 포상금은 부모님께 모두 드렸다. 이후엔 부모님 용돈을 드릴 수 있는 수단을 만들어놓고 그 돈을 투자해서 부모님 용돈을 드리고 있다. 만족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올림픽 메달 당시 화제가 됐던 너구리 라면 인터뷰와 관련해 ”당시 농심으로부터 너구리 100박스를 지원받았다“며 ”평생 지원을 약속 받았다. 지금까지도 받고 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역사상 올림픽 첫 금메달을 딴 양학선 선수는 올해 나이 31세로, 지난 2020년 7년 간의 열애 끝에 한예종에서 현대무용을 전공한 지금의 아내와 결혼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