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닮은 듯 다른’ 세 채의 집
그곳에 사는 세 남자의 삶


●건축탐구 집(EBS1 밤 10시 45분)

경북 경주시. 형산강을 따라 나란히 자리잡은 그림 같은 집 세 채가 있다. 이름보다 직급이 더 익숙하다는 김 부장, 최 상무, 안 전무의 집이다. 30년 이상 같은 직장에서 근무했던 세 남자가 의기투합해 지었다. 출발은 하나의 평면도였지만 각자 취향을 반영하면서 닮은 듯 다른 집들이 완성됐다. 이들의 허물없는 관계를 보여 주듯 마당엔 그 흔한 울타리 하나 없다. 아침마다 창 너머로 인사를 나누고, 각자 반찬을 싸 들고 와 일주일에 최소 세 번은 함께 밥을 먹는다. 그래서 다들 서로를 ‘식구’라 부른다. 식재료나 집 관리비 등 공동 경비는 사이좋게 n분의1로 나눈다. 함께 살기 위한 최소한의 규칙인 셈이다. 이들이 함께 집을 짓고 한식구가 되어 가는 모습과 그 방법을 살펴본다.

2022-04-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