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 “도박해서 이렇게 돼” 울컥…바다·유진 응원 힘입어 BJ 데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박 논란 후 4년 만에 복귀한 S.E.S 슈가 인터넷 방송 BJ로 데뷔했다.

슈는 지난 25일 인터넷 방송 플랫폼 플렉스TV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최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복귀한 후,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한 것이다.

오랜만에 팬들을 만난 슈는 “오래 기다리셨죠? 너무 보고 싶었다”며 “부족하고 모자란 저를 응원해주시고 다시 시작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팬들에게 용서를 구한다. 오늘은 정말 안 울려고 했는데”라고 눈물을 쏟으며 사과했다.

또한 “제가 도박을 해서 잘못된 판단, 어리석은 행동을 해서 여러분께 사과를 드린다. 그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 그렇게 철없던 저를 사과드린다”며 직접 ‘도박’을 언급하기도 했다.

4년간 쉬면서 많이 치유가 됐다는 슈는 “여러분들이 오늘 방송 이후로 저를 응원해주신다면 계속 해보겠다”고 인사했다.

이날 방송은 S.E.S. 멤버인 바다와 유진도 모니터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바다는 슈의 라이브 방송을 알리는 SNS 게시물에 “여러분 예쁘게 봐주세요. 수영아~ 차분히 진심으로.. 감사하고 기쁜 마음으로 첫 방송 화이팅! 기도할게”라는 응원 댓글을 남긴 바 있다.

이에 슈는 방송을 통해 “이 채팅방에 바다 언니랑 유진이 있다”, “바다 언니랑 유진이가 지금 보고 있다. 진짜 너무 감사하다”며 바다와 유진의 이름을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그러면서 슈는 “제가 도박으로 인해 이렇게 됐다. 그런데 이제는 숨기지 않겠다. 도박 근절 캠페인도 열심히 할 거고 제가 할 수 있는 것도 찾고 있다”며 “허락해주신다면 도박문제관리센터 홍보대사도 하고 싶다. 도박의 심각성을 많이 깨달았다. 앞으로는 여러분과 잘 소통하고 싶다”고 복귀 의지를 드러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