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은지원 “이혼 전, 화장실에서 제일 행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은지원이 이혼 전 있었던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집에 대해 모든 것을 아는 집사부 유현준이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유현준은 “집은 나 혼자 사는 게 아니다”, “가족이랑 같이 살아야 한다”,  “가족의 의견도 고려해야 한다” 등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이어 “내 욕구는 사무실에서 해결한다”라고 밝힌 유현준은 “내 공간을 가지기 어렵다, 내 마음대로 하는 공간이 딱 두 개 있다. 두칸짜리 옷장과 베란다가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공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은지원은 “거기서 뭐하냐”고 물었고, 유현준은 “운동하고 화분 키운다”라고 대답했다.

유현준은 “내 공간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는 ‘그 공간에 내 규칙을 심을 수 있냐 없냐’다”라면서 “가장 쉬운 규칙 심기는 옷장 정리”라고 사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모두가 집중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와중에 은지원은 “난 한때 정말 화장실이 제일 행복했다”라고 깜짝 발언을 했다. “화장실이 형만의 공간이었냐”는 양세형의 말에 유현준은 “혼자 있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이유를 짚어냈다.

은지원이 “화장실이 의외로 행복하다”라고 하자 이승기는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은지원은 “결혼해봐라. 너도 알게 된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