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정세, 지적장애 팬과 놀이동산 재회…“형은 약속을 지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범준 씨 여동생 인스타그램
배우 오정세가 지적장애 팬과의 약속을 지켰다.

첼리스트 배범준씨의 여동생은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에 “‘범준아, 놀이동산 가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되고 드디어 놀이동산에서 만난 형아랑 범준은 일요일 어제 하루 종일 손잡고 다녔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오정세와 배범준 씨의 뒷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손을 꼭 잡고 놀이공원을 구경하고 있다.

오정세와 배범준 씨가 놀이공원에서 만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오정세는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자폐 스펙트럼을 앓고 있는 문상태 역을 맡았다. 이를 본 배범준씨는 “상태를 만나고 싶다”고 했고 이에 오정세는 지난 2020년 7월 드라마 속 문상태와 복장, 헤어 스타일, 말투, 행동 등을 동일하게 준비해 배범준씨와 함께 놀이공원을 갔다.

이후 오정세는 지난해 5월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뒤 “우리 모두는 아주 긴 스토브리그를 같이 걸어가고 있는 것 같다”고 코로나 시국을 언급하며 “하지만 곧 새 시즌이 시작된다. 새 시즌이 시작되면 범준아 놀이공원 다시 한번 또 가자”라고 배범준 씨와의 재회를 고대한 바 있다.

오정세의 약속은 약 1년 만인 지난 24일 지켜졌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