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락한 10대들의 우상…‘인기가수→성인배우’ 문신으로 얼굴 뒤덮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론 카터
▲ 팝스타 아론 카터
아론 카터 인스타그램 캡처
과거 팝스타이자 10대들의 우상이라 불렸던 아론 카터가 과거와 상반된 모습의 근황을 전했다.

아론 카터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삭발했는데 마음에 들었을까? 내가 머리를 밀어버린 적이 있었나? 누가 어떻게 생각하든 나는 정말 좋아”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삭발을 한 아론 카터의 모습이 담겼다. 민머리를 한 아론 카터의 모습도 생소하지만, 더욱 눈에 띄는 건 그의 얼굴 절반을 가득 채운 문신이다.

앞서 지난달 아론 카터는 자신의 팬들에게 2개의 얼굴 문신을 했다고 전한 바 있다.

아론 카터는 세계적 그룹 ‘백스트리트 보이즈’ 멤버인 닉 카터의 친동생으로, 형을 따라 1997년 가수로 데뷔해 미소년과 같은 외모로 미국과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이후 아론 카터는 2017년 미국 조지아에서 음주운전, 대마초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등 사건 사고에 연루됐다.

지난 2020년에는 포르노 배우로 데뷔해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최근에는 그의 전 약혼자 멜라니 마틴의 옆구리를 주먹으로 가격해 갈비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생후 4개월 된 아들 프린스를 두고도 양육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