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당선인 출연 논란에…유재석이 내린 ‘결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재석. 유퀴즈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예능 나들이 후 악성 댓글에 시달린 유재석이 칼을 빼 들었다. 이는 유재석이 방송계에 데뷔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는 지난 2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안테나 측은 “소속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대응하겠다”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지속적인 악성 게시물로 인해 아티스트뿐 아니라 팬 분들의 정신적 피해까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내부적으로 수집한 악성 게시물 작성자들에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아티스트에게 폭언 및 욕설이 담긴 메시지를 보낸 이들에게도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발생하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명예훼손 등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이라며 “팬 여러분이 알려주시는 제보나 자료들은 큰 도움이 된다. 앞으로도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변함없는 따뜻한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윤 당선인이 출연했다. 해당 방송 이후 유재석은 MC라는 이유로 보수와 진보 양측에 비난을 받았다.

보수 성향 네티즌들은 “방송 분량이 너무 적다. 너무한 것 아니냐”, “편집 왜 이렇게 대충 했냐”, “왜 이렇게 호응을 안 해 주냐”며 유재석, 조세호 태도를 지적했다.

진보 성향 네티즌들은 “유재석도 당일 출연 사실 알게 됐다는데 제작진 책임지고 사과해라”, “좋은 프로그램에 정치색 묻혔다”, “실망이다”라며 불만을 표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