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하선, 학폭 피해 회상 “교과서 버리고 책상 없어져…기억 오래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7년 배우 류수영과 결혼한 박하선은 출산 이후 공백기를 지난 뒤 지난해부터 예능, 드라마, DJ 등 활발한 활등을 하고 있다. 키이스트 제공
‘박하선의 씨네타운’의 DJ 박하선이 학교폭력 피해를 회상했다.

26일 전파를 탄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주연 천우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지훈 감독은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에서 주제로 한 ‘학교 폭력’에 대해 “영혼의 재난”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물리적인 재난이 많이 일어나는데 학폭은 영혼의 재난이다, 복구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영혼이 파괴되는 건 시간이 지나든, 세월이 지나든 회복이 안 된다”며 “재난이 일어났을 때 수습을 할 수 있는데 하나의 영혼이 파괴되는 건 회복이 안 된다, 하나의 영혼이 파괴되는 재난이다, 그것도 회복이 안 되는 재난이다, 그래서 절대 일어나선 안 된다”고 재차 이야기했다.

이에 박하선은 “저도 이 정도까진 아니었지만 교과서를 버린다거나 책상이 없거나 보는 앞에서 분필을 책상에 (낙서를) 했는데 저는 반응을 하지 않아서 (학폭 가해자가) 재미없어서 그만 관두긴 했는데 기억은 오래 가더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