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훈 “30억 빚·반지하 생활” 눈물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훈이 26일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 출연해 힘들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이훈은 사업 실패로 30억 빚을 지고 반지하 생활을 할 만큼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훈은 아픈 아버지, 갱년기인 아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두 아들에 고민이 많다며 “제가 돈 버는 기계인가? 싶은 마음이 크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훈은 “최근 가장 힘들었던 게 있다. 큰 충격을 받았다. 몇달 전에 코로나가 너무 세게 와서 너무 많이 아팠다. 피해를 줄까봐 골방에 쳐박혀서 엄청나게 앓았는데 아들이 ‘아빠! 크림이한테 코로나 옮기는 거 아냐?’라고 했다. 그냥 하는 말이지만 ‘이게 내 가정에서의 위치인 건가?’싶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내가 오늘은 집에 가서 표현하려 한다. 아내에게 술 한 잔 하면서 이야기 하고 아들에게도 말할까 싶다”라고 다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