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비 남친 최초 공개 “집에서 자고 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댄서 가비의 남자친구가 방송 최초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KBS 2TV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에서는 강주은이 가비의 집으로 찾아온 남자친구 조이택과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조이택은 가비의 집 비밀번호를 누른 후 깜짝 등장했다.

가비는 2년 넘게 연애 중인 남자친구에 대해 “제 휴대폰에 ‘섹시몬스터’라고 적혀 있다. 처음 봤을 때 섹시하다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반가움도 잠시, 강주은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온 남자친구를 못마땅해 했다. 조이택은 “비밀번호를 알고 있어서 자주 와서 같이 밥도 먹는다. 오늘은 전구 갈아주러 왔다. 저희 집이 인천이라 멀다. 서울에서 늦게 끝날 때는 여기 와서 자고 간다”고 설명했다.

조이택은 현재 배우 활동을 하기 위해 극단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가비는 “2년 반 사귀었다. 친한 언니가 있었는데 자기 동생이 되게 잘생겼다고 소개시켜주겠다고 하더라. 제 사진을 보여줬더니 고개를 절레절레 했다더라. 저를 완전히 깠다”며 남자친구에게 거절 당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조이택은 “감히 우리 딸을 까냐. 어떻게 까냐”는 강주은 말에 “해명하겠다. 깐 게 아니라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 생각했다. 걷는 길이 다른 것 같다 생각했다”고 오해를 바로잡았다.

가비는 “그런데 왜 사귀게 됐냐면 우연히 만나게 됐는데 저를 보고 첫눈에 반한 거다”라며 첫만남 당시를 떠올렸고 조이택은 “가비가 뒤쪽에 우두커니 서 있었는데 너무 멋있더라. 예쁜 것 이상으로 멋있었다. 첫눈에 반해서 적극적으로 구애를 했다”고 교제 과정을 털어놨다.

가비는 남자친구에 대해 “착하다. 제가 감정 기복이 큰데 남자친구는 덤덤하게 있으니까 편해진다. 제 일을 걱정하면서도 굳이 물어보지 않고 오늘 본인이 뭘했는지 얘기한다. 그러면 요동치다가도 마음이 차분해지는 걸 느낀다. 다음날 아침에 편지를 써주고 나간다든지 멘털 케어를 해주는 친구”라고 설명하며 강주은에게 “좀 지켜보라. 나는 엄마가 좋아할 거라고 100% 확신한다”고 자부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