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은아 “다이어트 위해 부분 지방 흡입까지…건강 안 좋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고은아. MBC 캡처
‘빼고파’ 고은아가 지방 흡입술을 고백했다.

KBS 2TV 신규 예능 프로그램 ‘빼고파’ 측은 27일 김신영, 하재숙, 배윤정, 고은아, 유정, 김주연, 박문치가 한 자리에 모인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빼고파’는 ‘배고픈 다이어트는 이제 그만!’ 연예계 대표 유지어터 김신영과 다이어트에 지친 언니들이 함께하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다.

공개된 2차 티저 속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물도 마시기 싫었다”라며 “물 마시면 500g~600g이 늘어버리니까”라고 다이어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박문치는 “한 달 만에 15㎏을 뺐는데 급성 담낭염에 걸렸다”라고 털어놨다. 유튜브 ‘일주어터’로 유명한 김주연은 “일주일에 3~4㎏를 뺐다”라며 “거의 안 먹고, 이건 안 좋은 걸 알고 있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놀라움을 자아낸 것은 고은아의 고백이었다. 고은아는 “부분 지방 흡입 해본 사람? 나를 몰아쳤다”라며 “그래서 건강이 안 좋았다, 약도 먹어봤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배윤정의 다이어트 수액 경험담, 다이어트가 즐겁지 않았다는 하재숙의 이야기 등도 공개됐다.

지방 흡입술부터 약까지 안 해 본 다이어트가 없는 언니들이지만, 거침없고 솔직한 모습으로 다이어트 의지를 활활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다이어트에 성공해 드레스를 입어 보고 싶다는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아슬아슬 수위를 넘나드는 포즈를 취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급기야 메인 MC 김신영이 “여기 토크 거름망 좀 하나 주세요”라고 말해 ‘빼고파’의 유쾌함을 엿볼 수 있게 했다.

한편 ‘빼고파’는 오는 30일 오후 10시35분 처음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