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향기 가득한 각양각색 쌈 밥상
홍어삼합·박대찜까지 살살 녹네


●한국인의 밥상(KBS1 저녁 7시40분)

봄을 맞아 각양각색의 재료가 한데 어우러지는 조화의 음식, 쌈을 만난다. 먼저 배 위에서 신선한 생선을 곁들여 바다 냄새가 물씬 나는 전북 고창의 쌈을 맛본다. 고창의 성두마을에서는 우렁이와 홍어 삼합 등 귀한 음식에 ‘노적’과 비슷하게 생긴 나물쌈을 싸먹으며 풍년과 안녕을 기원한다. 아직도 품앗이가 당연한 경남 의령의 가례마을에서는 직접 만든 밥도둑 쌈장에 산해진미와 넉넉한 인심까지 더해진 쌈 밥상을 만난다. 전남 순천에서는 산공 스님이 채취한 봄나물에 으깬 두부와 견과류가 들어간 소를 곁들인 채식 쌈밥상을 맛본다. 끝으로 전북 정읍에서는 장아찌와 박대찜을 올린 쌈과 무에 소고기를 말아 찐 무꼬지쌈이 제철 음식과 조화롭게 어울리는 온고지신의 쌈을 만나 본다.

2022-04-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