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거짓말로 취재진 따돌렸다” 논란에 선미 억울함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선미가 공학 입국 당시 거짓말로 취재진을 따돌렸다는 기사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선미는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할 당시 현장 상황이 담긴 한 매체의 기사 일부와 함께 해명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기사에는 선미가 이날 기자들을 따돌리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기자들이 그의 입국을 촬영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가 약속된 장소로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선미는 “사실 개인일정이라 기자분들이 계실지 몰랐어요. 매니저친구 없이 제 동생들이랑 동행하다 보니 게이트 안팎에서 매니저친구랑 동생끼리 소통이 잘 안 됐나봐요! 죄송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흑흑... 공항에선 늘 밝은 모습이었는데 제가 너무 당황해버렸어요”라면서 “아.. 그리고...! 오른쪽 사진도 협찬이 아니에요...”라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