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도 민망해 한 ‘유퀴즈’ 황당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보영이 ‘유퀴즈’ 선물을 받고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박보영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유퀴즈 온더 블럭 감사했어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그는 개구리 왕눈이 모자와 초록색 슬리퍼를 들고서 해맑게 웃고 있다.

이날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너의 일기장’ 특집으로 꾸려졌는데 일기장에 진심인 박보영이 게스트로 나왔다. 그는 “연기를 하지만 오늘은 일기를 열심히 써서 나오게 된 박보영”이라고 인사하며 ‘유퀴즈’의 찐팬이라고 알렸다.

데뷔하고 나서도 일기를 쓰고 있다는 박보영은 “기자 인터뷰를 잘하고 싶어서 쓰게 됐다. 쓰다 보니까 거의 살생부가 되더라. 자기반성 의문문이 많다. 걔는 왜 이랬을까 쟤는 왜 이랬을까 이런 얘길 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는 방송 마지막 퀴즈 정답을 틀렸고 상금 100만 원 대신 선물을 고르게 됐다. 이때 뽑은 게 바로 개구리 왕눈이 세트. 유재석도 주기 민망해 한 선물이지만 박보영은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