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종환♥’ 문지애 “결혼 7년만에 혼인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문지애가 남편 전종환과 결혼 7년 만에 혼인신고를 한 이유를 밝혔다.

문지애는 28일 유튜브 채널 ‘애TV’에 ‘그때 왜 우리는 서로를 택했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문지애는 “오랜 연애 끝에 결혼을 하고 10년째 살고 있다. 10년 전 우리는 왜 서로를 택했고, 그 선택에 대한 소회는 어떠할까. 문득 데이트 덕분에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고 밝혔다.

문지애는 “(결혼을) 되게 하고 싶고 그러진 않았다. 그런데 내가 결혼을 한다면 이 사람과 하겠다는 생각은 있었다”며 “이유는 많다. 그때 또래 남자들이 대부분 없어도 있는 척, 할 수 있는 척들을 많이 했다. 그 모습이 젊음의 자신감, 혈기라고 생각했는데 남편은 그런 게 없었다. 처음에는 되게 겸손하다 생각했는데, 나중에는 뭐가 있나 싶기도 했다. 어른스럽고 유치하지 않고 그런 점 등이 또래 남자들과는 다른점이었다”고 말했다.

전종환은 “공개된 장소에서 선후배 사이로 커피 마시고 그런 시절에 문지애가 나를 보며 한 말이 떠오른다. ‘그렇게 좋으냐’고 했다. 처음부터 내가 빠져있었다. 생각해보면 예쁨, 밝음, 대화였다. 그 중에서 밝음이었는데, 문지애와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나도 밝아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전종환은 문지애에게 “왜 혼인신고를 7년 만에 한 거야. 혼인신고를 범민이 낳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지애는 “살면서 어떻게 될지 모르지 않느냐. 기사가 나고 알려져도 서류가 깨끗한가라는 의미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문지애와 전종환의 부부 사이는 아들 범민이가 질투할 정도라고. 범민이는 “엄마랑 아빠는 왜 집에서도 떠들고 나가서도 떠드냐”며 대화가 끊이지 않는 엄마와 아빠를 질투했다. 문지애는 “우리의 환경이 누구를 이야기하면 다 캐릭터를 알고 티키타카가 된다. 이야기를 나눌 소재가 끊임 없고, 어느 지점에서 어떤 이야기를 불편해하는 지를 아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