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예지 “무너뜨려줄게” 격정 탱고란 이런 것… ‘이브’ 티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 5월 25일 첫방송

‘가스라이팅’ ‘학력 위조’ 논란 7개월만 복귀
인생 건 복수극…‘경이로운 소문’ 박봉섭 감독
▲ tvN 드라마 ‘이브’에 주연을 맡은 서예지.tvN 캡처
‘가스라이팅’ ‘학력 위조’ ‘학교폭력’ 논란 등을 겪었던 배우 서예지가 7개월 만에 복수극 드라마로 컴백한다. 서예지 박병은 주연의 ‘이브’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5월 25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 극본 윤영미)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건 복수. 대한민국 0.1%를 무너뜨릴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고품격 격정멜로 복수극이다.

배우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이 주연을 맡고 ‘드라마 스테이지 2020-블랙아웃’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봉섭 감독과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 ‘미녀의 탄생’ ‘착한 마녀전’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설계해온 치명적인 여자 이라엘 역을 맡았다. 박병은은 철저한 자기관리로 가정과 일에만 충실해온 재계 1위 LY 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으로 분한다. 라엘은 자신의 가족을 파멸시킨 원흉 중 한 명인 윤겸을 무너뜨리고자 하지만, 윤겸은 라엘을 만난 후 사랑에 빠져 위험을 선택하게 된다.
▲ tvN 캡처
이 가운데 ‘이브’ 측이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위태로운 선율과 함께 라엘의 유혹적인 탱고 무대로 포문을 열어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이어 라엘은 윤겸에게 다가서며 치명적인 복수극의 서막을 알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라엘과 윤겸의 손끝이 스치자, 경계심을 드러내는 윤겸과 슬며시 미소를 띤 라엘의 시선이 교차되며 숨을 멎게 한다. 이윽고 윤겸을 스쳐 지나간 라엘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띠며 서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무엇보다 ‘가장 뜨거운 순간, 가장 차갑게 무너뜨려 줄게’라는 라엘의 내레이션과 함께, 격정적인 탱고 무대를 펼치며 차갑고 강렬한 눈빛을 빛내는 라엘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압도한다. 이에 복수의 칼날을 숨긴 채 윤겸의 삶에 치명적으로 파고들 라엘의 복수극에 관심이 높아진다.

‘이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 배우 서예지. 뉴스1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