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보아 “20대에 억압 폭발…이효리가 내 유흥지도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티빙 ‘서울체크인’ 캡처
가수 김완선, 보아, 화사가 먹는 것부터 행동까지 제약받던 과거 기억을 털어놓았다.

29일 오후 공개된 티빙 예능 프로그램 ‘서울체크인’ 4화에서 이효리는 엄정화, 보아, 화사와 함께 김완선의 집에 방문해 술자리를 가졌다.

엄정화는 과거 김완선을 보며 느꼈던 것을 말했다. 그는 “예전에 내가 MBC 합창단에 있었는데 7시에 쇼가 하면 6시에 구내식당에 가서 밥을 먹었다”라며 “완선도 가끔 왔는데 한 번도 먹는 걸 못 봤다”고 회상했다.

김완선은 “못 먹게 한 것도 있다. 같이 가니까 그냥 간 거다. 나는 항상 남들 먹는 거 보기만 했다”라면서 “평소에 (힘이 없으니) 가만히 있었다. 그러다가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무대를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보아도 어려서 데뷔해서 감시가 있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보아는 “연습하고 어딜 놀러 가기가 너무 피곤하더라. 데뷔하고도 게속 연습을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억압이 20대에 폭발하면서 효리언니랑 노래방을 그렇게 간 거다. 나의 유흥지도자다”라고 했다. 김완선은 이효리에게 “자기가 너무 훌륭한 일을 많이 했다”라고 칭찬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교적 최근에 데뷔한 화사는 “요즘 세대에 보안이 바뀐 거 같다”라며 “저희는 짐가방 싸서 새벽 탈출을 해서 바에 가봤다. 클럽은 무서워서 못 갔다. 메일로 ‘어디야?’ 주고 받으면서 갔다. 거의 90년대였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