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니카, 이효리 편지에 깜짝…“내 고민 어떻게 알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방송 캡처
댄서 모니카가 자신의 마음을 꿰뚫어 본 가수 이효리의 손편지에 놀랐다고 털어놨다.

29일 오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댄스 크루 ‘프라우드먼’을 이끄는 리더 모니카가 출연해 오은영과 만났다.

이날 오은영은 모니카와 이효리가 ‘2021 마마(MAMA)’ 무대에서 만난 것을 언급했다. 이어 이효리가 모니카를 위해 편지를 써줬던 것을 기억하며 “이효리 씨가 뭐라고 적어줬냐”고 물었다.

이에 모니카는 이효리에게 받은 손편지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모니카는 “(이효리가) 좋은 말씀을 해주셨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구절은 ‘즐기셨으면 좋겠다’였다”며 “내가 즐기지 못하고 있단 걸 어떻게 아셨지?”라고 자신의 마음을 꿰뚫어 본 이효리에 놀라움을 표현했다.

“원래도 친분이 있었냐”는 질문에 “없었다”고 답한 모니카는 “리허설과 무대에서 본 게 전부였는데 그걸 느끼신 것이다”면서 “원했던 일이지만 하다 보면 즐기지 못하고, 집중하고, 괴로워한다. 그런 고통이 없으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없다고 생각하기도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