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식좌’ 산다라박, 기내식 논란 해명 “그 정도는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산다라박.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산다라박이 기내식을 여러개 시켰다가 많이 남겼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산다라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번에 올린 사진은 먹기 전 사진이에요~ 먹기 전에 예쁘게 찍어서 올린 건데.. 그 정도로 못먹진 않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산다라박은 “다만 한달을 거의 못먹다 먹으니까 생각으로는 몇 그릇이라도 다 먹겠다 싶었는데 막상 갑자기 먹으니까 위가 줄었는지 오히려 많이 안 들어가더라고요!!! 아직 조금씩 늘려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산다라박이 비행기에서 먹고 남은 비빔밥의 모습이 담겼다. 한 그릇을 다 먹지 못한 산다라박은 3분의 1 정도를 남겼다. 

앞서 산다라박은 다이어트 후 미국에서 인천으로 오는 비행기에서 비빔밥과 라면을 시켜먹었다고 밝히며 “많이 남겨서 죄송해요. 승무원 언니들. 맛이 없어서 그런게 아니라 정말 맛있게 배부르게 먹었어요. 소식좌 주제에 두개나 시켜서 흑. 한달동안 식단하느라 한을 풀렸고 그만”이라고 말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이 산다라박이 라면을 찍은 사진을 두고 “먹기 전 사진이 아니라 먹은 후 사진 아니냐”는 반응부터 평소 먹는 양이 적은데 많이 남길 것 같으면 여러 개 시키지 말았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