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결혼생활 10개월, 처녀보다 순결” 정선희, 웃음으로 승화한 사별의 아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코미디언 정선희가 10여년 전 사별의 아픔을 웃음으로 승화했다.

정선희는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이 지난 28일 공개한 방송에 방송인 강수정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결혼한 지 몇 년 됐느냐”는 이경실의 물음에 강수정이 “13년”이라고 답하자 정선희는 “어려울 때 됐다”며 농담을 던졌다.

▲ 유튜브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이경실이 “나는 첫 번째 (결혼 때) 11년 살았다”고 말을 잇자 정선희는 “나는 10개월”이라고 끼어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선희는 이어 “이 정도면 미혼으로 쳐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이경실은 “웬만한 처녀보다 네 몸이 깨끗하다”고 말했고, 정선희는 “나는 진짜 그렇다. 생각만 더럽지 몸은 순결하다. 자신할 수 있다”고 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유튜브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이경실은 “11년 살았고, 지금은 15년째”라며 두 번의 결혼 생활에서의 금슬 좋은 부부관계를 암시했다. “문란하다”고 응수한 정선희는 “부럽다. 다음 생이 있다면 막 살고 싶다”고 밝혔다.

이경실은 “지금부터 막 살아도 된다”고 조언했고, 정선희는 “체력이 막 살 체력이 못 된다. 무릎이 힘들다”며 또 한 번 폭소하게 했다.

▲ 유튜브 ‘호걸언니_이경실’ 캡처
앞서 정선희는 2007년 11월 배우 안재환과 결혼했으나, 안재환은 2008년 9월 세상을 떠났다. 안재환의 사망을 둘러싼 각종 루머와 음모론에 정선희는 고초를 겪은 바 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