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루, 반려견 배설물 방치 사과…“피해 본 입주민에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루. 인스타그램
가수 박강성의 아들 루(본명 박현준)가 반려견의 배설물과 쓰레기를 방치해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30일 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런 일이 여러 차례 반복돼 가장 피해를 보셨을 입주민분에게 가장 먼저 심심한 사과의 말씀 드린다. 전날 뒤늦게 커뮤니티와 기사를 확인했고 더 빠른 대처를 못 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잦은 출장과 외출로 인해 이런 문제들이 생긴 것 같다. 다시는 이러한 문제로 민폐 끼치는 일 없게 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사건과 무관한 저희 아버지가 저 때문에 피해를 입고 계신다”며 아버지인 박강성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에 대해 걱정했다.

앞서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가수의 연예인 아들 A씨 때문에 1년간 고통받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유명 가수의 아들이자 연예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A씨가 집 주변에 반려견 배설물 등 쓰레기를 방치해 피해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온라인에 A씨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고, 루가 A씨로 지목됐다.

한편, 루는 지난 2020년 싱글 ‘그 날’로 데뷔했다. 이후 tvN 드라마 ‘악의 꽃’에 출연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