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준엽, ‘아내 서희원’ 이름 팔뚝에 새겼다 “영원히 함께 기억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구준엽이 아내 쉬쉬위안(徐熙媛·서희원)의 이름을 팔에 문신으로 새겨넣었다.

대만의 한 타투이스트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구준엽의 타투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문신엔 ‘서희원’의 ‘희원’을 따 ‘ㅎㅡㅣㅇㅜㅓㄴ’이 쓰여 있다. 이와 함께 목에는 ‘Remember together forever’라는 문구와 함께 대만의 경도와 위도 좌표가 쓰인 문신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을 기념하는 의미의 문신으로 추측된다.

구준엽은 지난 3월 8일 “저 결혼한다.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가려 한다”며 대만 배우 서희원과 결혼을 공식 발표했다. 구준엽은 다음 날인 9일 대만으로 출국해 호텔에서 자가격리 10일, 서희원의 자택에서 자율격리 7일을 마치고 대만에서 체류 중이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