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 야구선수 최준석 “지인에게 사기 당해 12억원 날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야구선수 최준석 “지인에게 사기 당해 12억원 날려”
▲ 자본주의학교 캡처. KBS 제공
‘자본주의학교’ 서경석이 전 야구선수 최준석 집 찾기에 나섰다.

1일 오후 9시20분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첫 어른 입학생 서경석의 경제생활이 펼쳐진다. 연예인이자 공인중개사인 서경석은 인생 첫 발품 재능 기부를 통해 돈을 벌었다.

서경석의 첫 번째 의뢰인으로 전 야구선수 최준석이 등장했다. 야구선수 시절 뛰어난 타격 능력으로 사랑을 받은 최준석은 4년 활동을 위해 35억원의 자유계약(FA)을 체결하는 등 남부럽지 않은 연봉을 받았다. 은퇴 후 방송 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는 그는 스케줄 때문에 서울에 올 때마다 혼자 쉴 수 있는 집을 찾고 있다고. 의뢰인을 본 스튜디오 안 패널들은 “큰 손님이 나타났다”라며 기대를 보냈다.

하지만 최준석은 예상과 달리 “제일 싼 집을 찾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지인에게 사기를 당하며 약 12억 원 정도의 돈을 날렸다”라고 밝히기도. 이에 그가 쓸 수 있는 예산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20만원. 서울에서 집을 구하기에는 많이 어려워 보이는 예산에 서경석도 당황했다.

하지만 서경석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모든 인맥과 능력을 총동원해 집을 찾아 나섰다. 이 과정에서 서경석은 집을 구할 때 꼭 체크해야 하는 꿀팁들까지 대방출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