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정화, 화사가 선배 무시? “너무 좋아서 말이 잘못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후배가수 화사와 관련한 발언을 해명했다.

엄정화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만난 화사가 너무 반갑고 좋아서~ 늘 바쁜 화사를 말한다는 게 연락이 안 되고~~라고 했나 봐요. 연락하고 싶었단 말이 잘못 나왔어요. 화사는 늘 화사하게~ 선배니이임 하며 답한답니다~~화사 웃음 소리가 들리는 듯한 밤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서울체크인’에서 화사와 함께 한 모습을 공개했다.
‘환불원정대’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을 통해 다시 만났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서 이효리는 엄정화가 3월부터 스케줄이 없다는 말에 제주도로 초대했고, 화사는 “선배님 제주도 가시면 저도 초대해달라”고 했다.

이에 엄정화는 “진짜? 바빠가지고 연락도 안 받잖아. 메시지도 안하고”라고 서운해했고 화사는 “아니에요”라며 당황했다.

이효리는 “화사는 명품 가방 메고 다니고 파리 가고 그러는 애다. 글로벌이라고 우리 무시한다. 자기 선배는 우리가 아니고 비욘세다”라고 화사를 놀려 웃음을 안겼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