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년간 35억’ 받은 최준석 “서울서 제일 싼집 찾는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서경석이 최준석 전 야구선수의 월세집 찾기에 나섰다.

지난 1일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최준석 전 선수가 연예인이자 공인중개사인 서경석의 첫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야구선수 시절 뛰어난 타격 능력으로 사랑을 받은 최준석은 4년 35억 FA 계약을 체결하는 등 남부럽지 않은 연봉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예산은 어느 정도?”라는 서경석의 질문에 “최고로 싼 집. 보증금 100만 원에 월세 2~30만 원”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최준석은 “사연이 있다. 현역 막바지 때 지인이 찾아왔는데, 건물에 투자를 하라고 하더라. 그 지인만 믿고 투자를 했다가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래서 아직까지는 안갯속에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서경석은 “피해 금액이 어느 정도냐”고 물었고, 최준석은 “한 12억 정도”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