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보검, 군 전역 후 첫 공식석상…“신동엽·수지와 MC 호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상예술대상’ MC 신동엽, 박보검, 수지.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제공
백상예술대상 MC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2년 만에 완전체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세 사람은 오는 6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4홀에서 진행되는 58회 백상예술대상 MC로 나서 세 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시상식을 이끈다.

신동엽은 생방송에서도 안정적인 진행력과 재치를 겸비해 믿고 보는 방송인으로 통한다. 그는 5년째 백상예술대상 진행자로 활약하고 있으며 시상식에 대한 애정도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겸 배우 수지는 7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로 나선다. 유연한 생방송 진행력과 신동엽·박보검과 찰떡 호흡을 자랑한다.

특히 3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로 함께했던 박보검은 지난해 군 복무 중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당시 신동엽과 수지는 “올해 보검이가 없어 아쉽다. 기다리겠다”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박보검은 2년 전 돌아오겠다는 말을 잊지 않고 제대 후 첫 공식석상으로 백상예술대상을 택했다. 전역 후 불과 6일 만에 서는 무대인 만큼 팬들의 기대감이 더해지는 상황이다.

한편,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6일 오후 7시 45분 JTBC·JTBC2·JTBC4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틱톡에서는 디지털 생중계된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