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9세 최민아 “자궁 7cm열려…토하며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딩엄빠’ 하랑이 엄마 최민아가 자신의 출산 경험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에서는 19세 예비 엄마 박서현의 출산 현장이 공개됐다.

유도분만을 분만을 시도한 지 오랜 시간이 흘렀으나 초산인 터라 출산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김효진은 “저는 출산까지 4~5시간 정도 걸렸다. 진통인지 아닌지 모를 정도의 통증이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하도 “우리 와이프도 그랬다”고 자랑했다. 이에 산부인과 전문의는 “급속 분만이라고 하는데 이렇게 빨리 나오면 출혈이 많아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빨리 나온 게 중요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최민아는 “저는 예정일보다 5일 빠르게 분만했는데 그날 폭설주의보가 내렸다. 원래 병원까지 3,40분 거리인데 1시간 30분 걸려 갔다. 집에서 진통이 시작돼 차에서 너무 아파서 창문을 치면서 살려달라고 했다. 울고 불고 하면서 가니 거의 7cm 열렸더라. 거의 다 열린 상태였다”고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무통주사를 맞는데 제 몸이 거부반응이 생겼다. 토하면서 아기를 낳았다. 힘주는데 토가 나오더라. 너무 힘들게 낳았다”고 덧붙여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박미선은 “엄마들은 위대하다”고 혀를 내둘렀고 하하도 “히어로다. 너무 존경스럽다”고 출연자들에 고개를 숙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