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마가 제 남친과 만나” 20대女 사연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극성적인 ‘유교걸’ 엄마의 사연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할매’에서 “엄마는 너무 심한 ‘유교걸’”이라고 토로하는 24세 쌍둥이 자매가 사연자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진격의 할매’ 녹화에서 자매는 “저희한테 남자친구가 생겨도 절대 단둘이 못 만나게 하신다”면서 “무조건 네 명이 더블데이트를 해야 하고 중간중간 다 같이 있는지 검사까지 한다”고 호소했다.

MC 박정수는 “그럼 사전에 남자친구도 다 검열을 받냐”고 물었다. 자매는 “엄마 허락 없이 사귄다는 건 생각도 못 했다”면서 “엄마가 따로 메시지를 주고받는가 하면 저도 모르게 둘이서 만나기도 한다”고 폭로했다. 이에 “딸 남자친구 연락처 정도는 알아야지”라던 박정수도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딸들은 “14, 13세 동생들도 있는데 얘들도 집에서 반경 1km 밖으로 나가지 못한다. 밖에서 횡단보도 건널 때도 엄마 허락을 받고 건넌다”고 말했다. 처음엔 엄마 편을 들던 MC들도 “이건 애들을 바보 만드는 것”이라고 따끔히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