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블 호러 기대작 ‘닥터 스트레인지 2’…“가장 무서운 마블영화 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네딕트 컴버배치 한국 언론 원격 인터뷰

▲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포스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상반기 기대작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이하 ‘닥터 스트레인지 2’)가 오는 4일 개봉한다.

영화는 마법사 닥터 스트레인지의 탄생 과정을 그린 전편에서 일부 선보인 다중세계(멀티버스)를 배경으로 삼는다. 멀티버스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4기의 핵심 테마다.

● 세계관 최강 마법사

마법사 닥터 스트레인지는 이미 마블 히어로 가운데 최강으로 꼽히고 있다.

물리력을 넘어 시공간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능력 덕분이다.

덩달아 세계관 최강자로 꼽히는 스칼렛 위치까지 등장해 기대감을 더한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2일 오전 한국 언론과 원격으로 만나 “이번 영화가 MCU 4기의 관문 역할을 하고 닥터 스트레인지라는 캐릭터가 그 핵심에 선다”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원래 오만하고 이기적인 신경외과 의사다.

전편에서 그는 교통사고로 못쓰게 된 손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마법 능력을 얻으며 롤러코스터를 탔다.

● 자신감, 강점이자 약점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캐릭터 성격 발전도 이번 작품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전편에서 타인과 세계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며 슈퍼히어로로 거듭나는 모습을 봤죠. 최근에는 ‘스파이더맨’에서 거의 신과 같은 파워를 가지고 슈퍼히어로로서 자기 일에 충실한 닥터 스트레인지를 만났어요. 하지만 모든 걸 자기 손으로 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그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줄 것 같아요. 자신감이 그를 강하게 만들었지만 동시에 약점이기도 하거든요.” 

● 관전 포인트 ‘호러’

‘닥터 스트레인지 2’는 ‘스파이더맨’ 3부작과 ‘이블 데드’ 등 호러 영화에서 명성을 쌓은 샘 레이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역대 마블 영화 가운데 호러 요소가 가장 많이 가미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처음 제안받을 때부터 어두운 요소가 많이 들어간 영화가 될 것이라고 들었다”며 “마블 영화 중에서 가장 무서운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샘 레이미 감독에게는 이 영화가 놀이터와 같은 곳”이라며 “이미 너무 유명해진 그의 시그니처 공포 연출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회가 되면 한국영화에도 출연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한국에는 세계 최고의 감독과 배우들이 있고, 한국 영화산업 자체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꼭 한번 같이 하고 싶습니다.”
▲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포스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