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영진, 정경미 후임으로 ‘2시만세’ 새 DJ “젊은 에너지 주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미디언 박영진. tvN 제공
방송인 박영진이 ‘2시만세’의 새 진행자가 되었다.

MBC라디오는 2일 “정경미 후임으로 박영진이 ‘2시만세’에 합류하게 됐다. 2011년 김흥국, 김경식 이후 11년만에 남남(男男) DJ 체제를 구축했다”라고 전했다.

박영진은 ‘개그콘서트’ 등에 출연하며 ‘소는 누가 키워’ ‘그걸 아는 사람이 그래’ 등의 유행어를 히트시키며 친근한 매력으로 사랑받았다.

박영진은 “스페셜 DJ를 하면서 청취자와 구수하게 소통하는 ‘2시만세’만의 매력을 느꼈다. 넉살 좋은 입담으로 어른들과 소통하는 DJ, 젊은 에너지로 오후 시간 활력을 주는 DJ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준형 박영진의 2시만세’는 2일 처음 방송되며, 매일 낮 2시부터 2시간 동안 MBC 표준FM(서울·경기지역 95.9MHz)과 스마트라디오 미니(mini)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